home
vision
home

대우님 Farewell

06월 30일. CTO로 옥소 초기부터 함께해주셨던 고대우님의 마지막 날이었어요.
대우님의 마지막을 축하하기 위해 14명의 옥소러들이 빗길을 뚫고 강남에서 만났어요!
대우님의 시그니처 ‘돌고래’ 캐릭터와 이름이 박힌 텀블러 선물을 받으신 대우님 한 컷 -!
끊임없이 나오는 코스요리에 다들 정신을 못차리고 열심히 먹기도 했죠.
옥소의 1기 Alumni(졸업생)이 되신 대우님!
떠나는 사람도, 보내는 사람도 아쉬워하는 오늘을 보면서 퇴사로 회사 인연이 끝나는 게 아니라 계속 될 수 있다는 걸 직접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보고싶을거예요!)